[서울 용산] 자연에 가까운 비건 식당, 부토

부토는 “아비 부’에 ‘흙 토’. ‘모든 재료는 흙에서 나온다’는 세프의 믿음을 반영한 이름이다. 그래서, 부토의 모든 식재료는 지정한 농장에서 빈틈없는 유기농법을 거쳐 수확한 것이다. 또, 간장, 된장처럼 한식에서 빼놓을 수 없는 소스 종류도 직접 담근다. 비트로 만든 참치 뱃살은 인기 메뉴이다. 참치회 먹듯 김 위에 비트 한 조각 얹고 간장에 찍어먹는데, 비트로 이런 맛이 낼 수 있다는 것에 감탄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오미자에 절인 마, 조개와 비슷한 식감의 흰목이버섯, 편안하면서도 창의적인 음식을 맛 보고 싶다면 부토가 제격이다.
용산구 한남대로27가길 32
02-6052-7785
https://www.instagram.com/buto_hannam/

작성일 : 2020년 5월 11일

관련 상품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