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많이 먹으면 암 위험도 커진다

훌륭한 칼슘, 단백질 공급원으로 알려져 우유, 치즈와 같은 유제품을 과하게 섭치하면, 남성의 전립선암 위험을 최대 76%까지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정골의학협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Osteopathic Association)에 따르면 미국 미네소타주의 메이오클리닉 연구진은 유제품의 섭취와 전립선암의 연관 관계를 살펴보기 위해 2006년부터 2017년까지 총 100만 명을 대상으로 식습관과 질병간의 관계를 밝힌 논문 47편을 다시 분석하였다. 그 결과, 동물성 식품과 유제품을 섭취하는 사람들은 전립선암 위험이 이전과 동일하거나 최대 76%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채식주의자는 물론 고기뿐만 아니라 우유와 달걀도 먹지 않는 엄격한 채식주의자인 비건들에게서는 전립선암 위험이 높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미국 임상영양학회지에 실린 2015년 논문에서는 남성 80만 명 이상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유제품 섭취량이 하루 400㎖(1~2잔) 늘어날수록 전립선암 위험도 7%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우유는 하루 400㎖ 이하, 요구르트는 170~450㎖ 정도 섭취가 바람직하다고 권고하였다.

작성일 : 2020년 5월 11일

관련 상품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